::: SOCON :::
 
 
> 광장 > 자유발언대
제   목 촛불 心志는 말한다 (詩)  
작성자 장동만        
작성일 2008/08/03
홈페이지 http://kr.blog.yahoo.com/dongman1936
ㆍ조회: 3730  
                                   ♣  촛불 心志는 말한다   ♣


                자기 몸을 불살라
                세상을 밝힌다는 촛불
                수 천, 수 만 개가 몇 달 동안
                서울 광장을 뒤덮었다

                                                 남녀 노소 각계 각층
                                                 어린이 가녀린 손에도
                                                 신부 목사 승려 거룩한 손에도
                                                 거대한 촛불 행진이 이어졌다

               뿔난 민심, 뭣에 그리 뿔이 났을까
               광우병? MB 퇴진?
               단초가 됐을 뿐 그게 다가 아니다
               밑바닥에 보다 큰 흐름이 있다

                                                 "한국 국민들이 대의민주주의
                                                 체제에 회의를 갖기 시작했다"
                                                 "특이한 한국형 민주주의 실험"
                                                  어느 두 외국 언론의 시각이다

               웹 2.0  IT 시대
               온갖 정보가 전광으로 확산 전파
               online 젊은(여론)광장이 이뤄진다
               곧장 offline 현장에 現化된다

                                                 뭔가 무섭게, 너무나 무섭게
                                                 바뀌고, 변하고 있다
                                                 일찍이 겪어 본 일 없는
                                                 새로운 변혁의 시대다

               촛불은 제 몸을 사르면서
               세상을 향해 외쳐댄다
               눈 있는 자 보고
               귀 있는 자 들으라고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대한민국 헌법 제 1조
                                                노래 가사로 힘차게 합창을 한다
                                                한껏 드높아진 시민 의식

           
              "나를 잡아가라!" "내가 배후다!"
              자수 행열, 닭장 투어, 항의 전화/엽서
              부당한 공권력에 불복종 운동
              참여 민주주의의 간디 버전

                                               "해야 된다" "않으면 안 된다"
                                               아날로그 통치 방식
                                               디지털 세대는 단호히 거부한다
                                               우린 결단코 수용할 수 없노라!

              너희들은 값 비싼 한우 먹지
              값 싼 미친 소 고긴 우리 서민 몫이고
              죽던 살던 내가 알 바 아니다?
              없는 사람들 뿔나지 않을 수 있을까
     
                                               머슴이 입에 담는 疏通이란 말
                                               막힘 없이 통한다는 뜻
                                               민중 맘 읽고, 보고, 들어라!
                                               민의 저버린 소통 있을 수 없다

              사회 정의 제 1장:
              돈, 권력, 명예 중 하나만-
              부자 내각, 돈에 덧붙여 권력까지?
              그 중 하나는 내 놓아라!

                                              권력 권위에 철저히 외면 불신
                                              "네가 못하겠으면 우리가 하마"
                                              "그 자릴 내놔라!" 우리에겐
                                              징계권 소환권 탄핵권이 있다

             "편중 편향 편파 보도로
             공해를 전파하는 기득권 언론들"
             이젠 신문도 하나의 상품
             불매 캠페인도 소비자 권리란다

                                              "해 먹는다"
                                              정치인에 따라 붙는 고약한 말
                                              "그 '자리'서 잘들 해 먹었지"
                                              이젠 어림 서푼어치도 없다!

            "촛불이 5천억 원 불태웠다"?
            경제 지상주의 계산법
            촛불이 던지는 메시지
            겨우 고렇게 밖에 못 읽어서야...

                                              촛불이 제 몸을 불사르면서
                                              부르짖는 외침 절규 함성
                                              못 본 척 못 들은 척 할 때
                                              그 촛불은 무서운 횃불이 될 거다

            촛불이 눈앞서 사위어 간다고
            다 꺼졌다고 착각 '큰 일' 난다
            그 心志는 心火로 쌓이고 쌓여
            언제고 다시 불이 붙으리라.

                                                        <장동만: 07/01/08>

                                             //kr.blog.yahoo.com/dongman1936
                                              저서: "조국이여 하늘이여"
                                                    "아, 멋진 새 한국" (e-book)

                                         
                                         
                                         
                                         
                                           
                                           
emoticon_16emoticon_16emoticon_16emoticon_16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6 미술심리상담사/심리상담사 지원안내 교육비무료 이솔교육 2014/10/31 1094
35 조정을 위한 설득과 수사의 자료 안내 이정희 2013/10/07 1568
34 혁신과통합 서울중부권 발족식 동영상 rosa 2011/11/21 1584
33 [효자동프로젝트]_우리동네 벼룩시장 '오늘, 시장해.. rosa 2011/10/04 1960
32 [효자동프로젝트]세번째 문화놀이터_우리동네 영화제.. rosa 2011/08/24 1728
31 효자동 프로젝트 여름방학 특집 - 나만의 기념품 만.. 관리자 2011/08/05 1702
30 공방예술인들의 열린장터 '오늘 시장해' - 구경오세.. rosa 2011/05/25 1980
29 바보가 천당서 띄우는 편지 장동만 2009/06/13 3363
28 Obamerica의 도전과 시련 장동만 2008/12/02 3535
27 [모집] 연대를 위한 인권학교 9기 수강생을 모집합니.. 인권연대 2008/10/10 3782
26 8/29 워크숍 장소 공지입니다. 김상협 2008/08/20 4010
25 촛불 心志는 말한다 (詩) 장동만 2008/08/03 3730
24 시각장애인을 도와주세요.. 서보영 2008/05/28 4025
23 한국 정치인들 너무 부자다 장동만 2008/04/29 3869
22 공사장 소음을 해결하는 방법 사이러스 2008/04/04 4731
21 바보야, 경제 다가 아냐! 장동만 2007/12/28 4151
20 한해가 잘 마무리 되시길 바랍니다. 1 rosa 2007/12/10 4227
19 기자는 악마다-신정아를 위한 대변 장동만 2007/09/28 4748
18 거짓 학력과 학벌 사회 장동만 2007/09/15 4585
17 부석사 무량수전에 서서 최정윤 2007/08/25 4686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