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OCON :::
 
 
> 광장 > 자유발언대
제   목 거짓 학력과 학벌 사회  
작성자 장동만        
작성일 2007/09/15
홈페이지 http://kr.blog.yahoo.com/dongman1936
ㆍ조회: 4532  
<요즘 각계 각층에 걸쳐, 많은 사람들의 허위 학력 문제가 큰 사회적인 이슈가 되고 있다. 심지어 중국의 CCTV는 “한국 공인의  80%는  학력 위조를 했다’고 보도할 정도다. 한국 사회에서의 학력/학벌, 그 것이 지닌 문제의 본질을 이해하는데 다소 도움이 돨까 싶어, 2005년 1월 5일자 중앙일보 (뉴욕판)에 발표했던 글을 여기에 다시 싣는다.>


                                                 ‘초졸의원’과 학벌사회

그 (이 상락)는 너무나 가난했다. 그래서 학교엘 못 다녔다. 겨우 초등 학교를 마친 후, 곧장 생활 전선에 나서야 했다. 노점상, 목수, 포장마차, 밑바닥 인생이 먹고 살기 위해 할 수 있는 일은 무엇이든 닥치는대로 했다.
그러다가 빈민 운동에 뛰어 들었다. 이 때 얻은 별명이 ‘거지 대왕’, 그 ‘거지 대왕’은 똘마니들에게 한컷 폼을 잡느냐고 악의없는‘거짓말’을 했다. “나는 이래뵈도 고등학교를 나왔다구~”

그 ‘거지 대왕’이 지난 17대 국회의원 선거 때 금배지를 달았다. 시대의 바뀜을 보여주는 한 상징이었다. 당당히 39.2%의 득표를 했다. 시의원, 도의원 세 번을 거쳐서다. “공공의 이익을 위해 진력하는 사람”, “의정 활동에 너무나 성실했다”, 그를 아는 사람들의 한결같은 인물평이다.

그런 그가 이번에 허위 학력 /고교 졸업장 위조 혐의로 금배지를 떼이고 감옥엘 갔다. “피고인이 학력을 속인 뒤, 이를 은폐하기 위해 다른 사람의 고교 졸업 증명서를 TV 토론에서 제시하는 등 죄질이 불량해 엄정한 처벌이 요구된다”, 판결문의 요지다.

자, 우리는 이를 어떻게 보아야 할 것인가?

우선, “이제 공인은 눈꼽만치의 거짓 말도 용납치 못한다”는 사법부 판결을 두 손 들어 환영한다. 거짓 말을 떡 먹듯하는 한국 정치인들에게 큰 경종이 될 것이기 때문이다. 허나 이 경우, 그의 악의없는 이 거짓말이 그 누구에게 얼마만한 피해를 주었을까? 상대 후보에게? 아니면 유권자에게? 절대 그렇지 않다고 본다. 그가 얻은 표는 결코 그의 학력을 보고 던진 표가 아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고작 “고교를 졸업했다”는 거짓말이, 진정 “죄질 불량…엄정 처벌” 대상이고, “금 배지 박탈…1년 징역”감이 될 것인가?

고개가 갸웃둥 해진다. 물론 그는 실정법을 위반했다. 그런데 그 위반 사항이 겨우 ‘고교 졸업’ 행세다. 국/내외 석/박사 고학력이 넘쳐나는 사회, 그들이 보기엔 참으로 웃으꽝스런 학력 과시다.

여기서 필자는 배운 자와 못 배운 자의 가치 척도의 다름을 새삼 확인한다. 배운 자에겐 별 것도 아닌 일이, 못 배운 사람들에겐 생애를 몽땅 앗아가는 이 가치의 다름, 그러면 한국같이 학벌이 일종의 패권주의가 되어있는 사회에서 못 배운 사람들은 어떻게 살아 남을 수 있을 것인가?

“그래선 안된다 (must not)”고 처벌을 일삼는 법만으로써는 이 세상은 너무나 살벌해 진다.  그리해서 미/일등 여러 나라엔 법을 뛰어 넘어 사람들에게 도덕/윤리적인 의무를 강요하는 ‘착한 사마리안인 법 (the Good Samaritan Law)’이란 것이 있다.

이 세상을 따뜻하게 하는 것은 법을 넘어선 인정이고, 동정심이고, 약자에 대한 배려다. 그리고 배워서 아는 것이 많은 사람들은, 그들이 갖고 있는 ‘아는 힘 (knowledge’s power)’을 그들 자신만을 위해서가 아니라, 그들만치 배우지 못하고 아는 것이 없어 삶의 터전에서 숱한 불이익 (disadvantage)을 당하는 사람들을 위해 어느 만치  바쳐ㅇ/ㅑ/ 한다.  그것은 마치 부를 축적한 사람들이 사회 정의를 위해 그 부의 일부를 사회에 환원해야 하는 당위와  맥을 같이 한다. ‘참 지식인’의 노블리스 오블리주 (noblesse oblige)다.

이에 비추어, ‘고졸 행세-금배지 박탈-1년 징역’을 다시 한번 생각해 본다. 한국 의 법체계가 대륙법/ 실정법이라는 것도 잘 안다. 그러나 법관들이 진정 ‘참 지식인’ 었다면 다음과 같은 판결을 내릴 수도 있지 않았을까.

“죄질 불량…엄벌 대상이나…피고가 지금까지 살아 온 생애의 정상을 참작…국회 의원 재임 기간 중에 반드시 고등 학교 과정을 이수토록 하라”.

이런 멋진 판결이 나왔다면, 군사 독재 시절 시국 사범에 대해 외부에서 날아 오는 ‘형량 쪽지’를 보고, 거기에 적힌대로 “징역 1년, 2년, 3년…” 꼭두각시 판결을 했던 사법부의 부정적인 이미지가 많이 개선되었으리라.
(추기: 국회의원 웹사이트 명단에 그의 학력은 “독학”으로 되어있다.)        

<장동만: e-랜서 칼럼니스트>         <중앙일보 (뉴욕판) 01/05/05 일자>

http://kr.blog.yahoo.com/dongman1936  
저서: “조국이여 하늘이여” “아, 멋진 새 한국”(e-book)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6 미술심리상담사/심리상담사 지원안내 교육비무료 이솔교육 2014/10/31 1052
35 조정을 위한 설득과 수사의 자료 안내 이정희 2013/10/07 1523
34 혁신과통합 서울중부권 발족식 동영상 rosa 2011/11/21 1538
33 [효자동프로젝트]_우리동네 벼룩시장 '오늘, 시장해.. rosa 2011/10/04 1917
32 [효자동프로젝트]세번째 문화놀이터_우리동네 영화제.. rosa 2011/08/24 1681
31 효자동 프로젝트 여름방학 특집 - 나만의 기념품 만.. 관리자 2011/08/05 1660
30 공방예술인들의 열린장터 '오늘 시장해' - 구경오세.. rosa 2011/05/25 1939
29 바보가 천당서 띄우는 편지 장동만 2009/06/13 3315
28 Obamerica의 도전과 시련 장동만 2008/12/02 3477
27 [모집] 연대를 위한 인권학교 9기 수강생을 모집합니.. 인권연대 2008/10/10 3742
26 8/29 워크숍 장소 공지입니다. 김상협 2008/08/20 3954
25 촛불 心志는 말한다 (詩) 장동만 2008/08/03 3684
24 시각장애인을 도와주세요.. 서보영 2008/05/28 3974
23 한국 정치인들 너무 부자다 장동만 2008/04/29 3823
22 공사장 소음을 해결하는 방법 사이러스 2008/04/04 4684
21 바보야, 경제 다가 아냐! 장동만 2007/12/28 4105
20 한해가 잘 마무리 되시길 바랍니다. 1 rosa 2007/12/10 4178
19 기자는 악마다-신정아를 위한 대변 장동만 2007/09/28 4697
18 거짓 학력과 학벌 사회 장동만 2007/09/15 4532
17 부석사 무량수전에 서서 최정윤 2007/08/25 4641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