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OCON :::
 
 
> 자료실 > 프레스센터
제   목 101101 KTX 둘러싼 영등포 vs 광명 갈등, 그 해법은?  
작성자 인턴
작성일 2010/11/02
ㆍ조회: 18377  
KTX 둘러싼 영등포 vs 광명 갈등, 그 해법은?
[대한민국 갈등의 현장을 가다②] 영등포역 KTX 정차 찬반 논쟁
   
2010-11-01 06:00 CBS사회부 이지혜 기자


지역갈등, 세대갈등, 이념갈등, 노사갈등, 여야갈등. 우리나라를 상징하는 고질적인 갈등 유형들이다. 우리나라만큼 갈등이 심화된, 그래서 그 비용이 큰 나라는 지구상에 찾아보기 힘들 것이다. 지난해 민사 사건 128건 가운데 조정 화해로 해결된 비율이 고작 6.5%라는 통계, 또 집회 및 시위로 인한 사회적 비용이 국내총생산의 1.5%라는 연구 결과가 이 같은 현실을 잘 말해주고 있다. 대립이 곧 발전의 초석을 놓기도 한다지만 우리나라의 갈등은 발전을 가로막는 대표적인 사회적 장애물일 뿐이다. CBS노컷뉴스는 우리나라를 한 단계 업그레이드하기 위해서는 이 같은 갈등 문화를 바꾸는 것이 필수적이라고 보고 주요 갈등 현장을 찾아 갈등의 원인을 진단하고 타협점의 실마리를 모색해보는 연속 기획을 마련했다.[편집자 주]


테마가 있는 뉴스Why뉴스최승진 포인트 뉴스'김윤옥 몸통설'에 여야 불꽃튀는 설전수능 막바지…'리듬' 깨트리지 마세요3대 테너 호세 카레라스 내한서울 영등포구에 사는 이정훈(22)씨는 다음달 1일부터 영등포역에 KTX가 정차하게 됐다는 소식이 반갑게 느껴진다.

대구에 있는 대학을 다니는 이씨에겐 매번 광명역을 거쳐 영등포로 오가는 일이 꽤 번거로웠기 때문이다.

이씨는 "먼 길 오는 것도 피곤한데 광명역에 내려 버스를 갈아타고 영등포의 집으로 오면 힘이 부친다"며 "앞으로 영등포역에서 KTX를 이용할 수 있게 되면 훨씬 편해질 것 같다"고 기대했다.

이처럼 영등포구 주민과 관계자들은 KTX 정차를 반기고 있지만, 인근 광명역이 위치한 광명시측의 반응은 사뭇 냉랭하다.

광명시청 강응천 교통행정과장은 "국토해양부가 지속적으로 영등포역 정차 의혹을 부인해오던 태도를 갑작스레 전환한 데 대해 당황스러울 뿐"이라며 "이렇게 되면 영등포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수요가 적은 광명역은 뒤처질 수밖에 없다"고 불만을 표시했다.

그는 "앞으로도 국토해양부 대책이 부당하다는 걸 지속적으로 홍보하고 청와대 등에도 항의 입장을 전할 계획"이라며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모여 대책위원회도 결성했고 앞으로도 관련 대응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광명시 입장은 한마디로 영등포역 정차를 철회해야 한다는 것이다.

◈ 광명시 "상대적으로 수요 적어 불안"



영등포역 KTX 정차. 철도 고속망 확대를 통한 국민 편의 증대라는 목적은 같지만, 기존 역세권과 신규 역세권의 이해관계가 다른 지역 갈등이다.

지난 2004년 광명역 설립 초기부터 불거져오던 문제이지만, 국토해양부가 지난 6일 영등포역과 수원역에 KTX를 정차시킨다는 내용의 경부고속철도 2단계 계획을 발표하면서 더 심화됐다. 특히 다음달 1일부터 영등포역에서 1일 2회, 수원역에서 1일 4회 운행하겠다는 내용이 담겨 있는데 이와 관련한 광명역 역세권 인근 7개 도시민들의 반발이 거센 상태다.

양기대 광명시장을 포함한 20여개 지역시민, 사회단체들로 구성된 ‘KTX광명역활성화 범시민대책위원회’ 측은 지난 12일 성명에서 "국토해양부가 지난 2005년 광명시를 비롯한 광명역세권 인근 7개 시의 시민들이 반발하자 영등포역 정차를 허용하지 않겠다고 약속했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부의 일관성 없는 정책에 실망을 금할 수 없다. 경부고속철도 2단계 계획을 시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 국토해양부 "수도권 서남부 교통 편의 위한 것"

국토해양부측은 사전 협의를 못한 데 대해 양해를 구하면서도, KTX 운영을 전국으로 확대하고 수도권 서남부 교통의 편의를 늘리기 위해서는 어쩔 수 없다는 반응이다.

철도운영과 황우정 사무관은 "지난 9월 1일 KTX 고속철도망 확충전략을 발표한 건 전국으로 확대해 운행하겠다는 취지였다"며 "이번 영등포역과 수원역 정차로 기존의 경부선을 이용해 KTX 수혜 지역을 늘릴 수 있게 됐다"고 강조했다.

황 사무관은 또 "기존 수도권 서남부 지역에 사는 주민들은 KTX 이용이 상당히 불편했었지만 KTX가 정차하게 되면 무궁화호나 새마을호에서 갈아타는 데 소요됐던 20분 정도의 이용 시간을 줄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특히 "광명지역에서는 영등포역에 새로 정차하게 됨으로써 KTX 수요가 영등포로 전이되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광명역 활성화를 위해 정차수를 증대하고, 환승센터나 주차장을 확대하는 등 광명화 활성화 계획도 아울러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전문가들 "선의의 경쟁 위해 광명역 지원 병행돼야"

영등포역은 KTX 정차를 환영하고 광명역은 승객수 감소를 우려하는 이번 갈등을 해소하려면 "정부가 절차적으로 보다 신중하게 접근하고 보완책 마련에 주력해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했다.

특히 영등포역과 광명역에 중복 정차하기 위해 최대 시속 300km에 달하는 KTX의 속도를 감축시키거나 전체 소요 시간을 늘리는 일은 발생하지 않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교통연구원 오재학 박사는 "영등포역에 서고 광명역에 선다면 문제이지만, 다행히 현재까지는 국토해양부에서 그럴 계획이 없는 것으로 안다"며 "광명역과 영등포역의 운행 노선이 아예 다르다면 선의의 경쟁을 한다는 차원에서는 긍정적"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도 오 박사는 "광명역의 경쟁력을 확대할 수 있는 지원이 병행되지 않으면 선의의 경쟁을 기대하기 힘들다"며 "관계 시설 확충과 역세권 경제 활성화를 위한 정부 지원책이 필수"라고 주장했다.

◈ 역세권 몰락하지 않도록 정부의 신뢰 회복 필요

사회갈등연구소 박태순 소장에 따르면 영등포역 KTX 정차를 둘러싼 갈등은 '원칙론'과 '실질론'의 대립이다.

이전 정권 당시 서울에 몰리는 KTX 수요를 분산시키기 위해 대대적인 예산을 지원받아 광명역이 세워졌지만, 인근의 현실적 요구들을 감안할 때 철도공사 입장에선 영등포역이 자금 확보를 위한 '블루오션'이란 것이다.

박 소장은 "애초의 광명역 설립 논리와 지금의 영등포역 논리가 다르다"며 "광명역은 전 정권 때, 영등포역은 현 정권하에서 계획돼왔기 때문에 정치적 입김도 다르게 적용될 것"으로 분석했다.
관련기사
케이블카, 환경파괴인가 자연보..

결국 승객 수 감소뿐 아니라 주변 개발 여부와 관련해 우려하고 있는 광명역에 대해 정부가 나서 '안심'을 시켜줘야 한다는 것.

그는 "복잡하게 얽혀있는 이 문제를 직접적으로 해결하기는 어렵겠지만 광명역의 실질적 운영을 보장하면서 지금껏 추락해온 정부의 '신뢰'를 회복하는 게 갈등 해결의 첫 걸음"이라고 판단했다.

특히 "광명역 주변의 연계망 확충 및 영등포역에 4편 이상 정차하지 않겠다는 약속 이행, KTX 정차가 가능한지 여부에 대한 영등포역의 구조 점검 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http://www.cbs.co.kr/nocut/Show.asp?IDX=1619491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93 20110624 재민일보 “해군기지, 정부 풀어야 할 숙제.. 인턴 2011/06/24 9323
192 2011/04/13 창원kbs 뉴스인물 박태순 사회갈등연구소.. 인턴 2011/04/27 17895
191 20110415 동아일보 "함께 찾는 공정사회의 조건과 과.. 인턴 2011/04/19 10604
190 부산일보 기고(4월4일): 동남권 신공항 건설 사업 포.. rosa 2011/04/12 10839
189 20110329 "성남시 2단계 재개발 어떻게 할것인가 " .. 인턴 2011/04/06 3542
188 20110331 프레시안 " 신공항 포기선언, 중앙정부의 .. 인턴 2011/03/31 6365
187 2011/2/14 프레시안 "신공항, 원인 제공자인 청와대.. 인턴 2011/02/14 4310
186 2011/02/01 동아일보 시론 <지역끼린 다투고 정부는.. 인턴 2011/02/01 16057
185 「공공갈등 해결의 제도화 필요성과 시민사회의 역할.. 인턴 2010/12/02 4891
184 20101018 찬성도 반대도 명분은 "생태 보호.. 노컷뉴.. 인턴 2010/11/12 7806
183 101101 KTX 둘러싼 영등포 vs 광명 갈등, 그 해법은.. 인턴 2010/11/02 18377
182 100914 연합뉴스 "제주 갈등해결 '부안' 교훈 삼아야.. 인턴 2010/09/15 18617
181 100914 미디어 제주 강정마을 '마음의 상처', "시간.. 인턴 2010/09/15 19095
180 100914 제주의소리 '부안사태' 노력한 정부, 제주해.. 인턴 2010/09/15 7413
179 공공갈등의 예방과 해결에 관한 정부 법률(안)이 발.. 관리자 2010/08/27 10520
178 100824 문화일보 “정부가 기관 간 갈등조정 땐 대상.. 인턴 2010/08/25 5175
177 100824 연합뉴스 사통위 "정책수립시 시민참여 의무.. 인턴 2010/08/25 5485
176 100822 한겨레 "4대강 완공 욕심 ‘레임덕’ ..." 인턴 2010/08/25 8773
175 100821 해럴드 경제 "사회갈등 해결할 ‘솔로몬의 법.. 인턴 2010/08/25 4872
174 100818 미디어 오늘 "아직도 국민이 통치의 대상인가.. 인턴 2010/08/25 10533
12345678910,,,11